제주민속촌박물관

2007.11.12 22:40
제주의 동남쪽 표선해수욕장 인근에 제주의 옛날 모습을 재현해놓은 민속촌이 있다.
공식적인 명칭은 '제주민속촌박물관'

예전 '대장금'의 제주 촬영지로 유명한 곳으로 지금도 민속촌 내 곳곳에는 당시 촬영장면 및 소개사진이 있다.
대장금 종영이 한참 되었건만 아직도 제주민속촌박물관을 소개하는 대부분의 홍보문구에는 대장금 촬영지라는 수식어가 빠지지 않는다.

여느 민속촌이 그러하듯 여러가지 제주의 옛모습을 구경할 수 있고 곳곳에 옛 것을 경험해볼 수 있는 것들로 꾸며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에도 몇 차례씩 위와 같은 공연을 하는데 그다지 관람객이 많지 않다.
멀리서 소리 듣고 이곳으로 왔다가 오히려 구경하는 사람 하나 없어 약간은 민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 관아의 모습으로 특히 대장금의 제주 촬영분 중에 많은 부분이 촬영된 곳인 것 같다.
이 곳에서의 촬영분은 왠지 기억이 나는 듯.....

이 곳을 찾을 때 주의할 점은 반드시 '제주민속촌박물관'을 찾기 바란다.
제주에는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국립제주박물관' 등 유사한 이름의 박물관이 많다.
그래서 반드시 민속촌이라고 찾지 않으면 엉뚱한 곳으로 가게 될지도 모르니 주의해야한다.

제주민속촌박물관에서 제주의 옛모습 뿐만 아니라 팽이치기, 굴렁쇠 등 옛 놀이문화도 맘껏 즐기고 가길 권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이 곳을 들으게 되면 인근에 있는 '춘자싸롱 멸치국수'를 맛보고 가시기 바란다.
Posted by jucine
간판 없이 '춘자싸롱 멸치국수'란 명칭으로 여행객들의 입소문을 통해 알게된 국수집을 찾게되었다.
원래 면을 좋아했던 터라 꼭 한번 찾아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되어 일부러 찾아보았다.

찾아가는 방법은 쉬운 듯 헷갈린다.
가장 쉬운 방법은 우선 표선면사무소를 찾아가라. 면사무소 입구에서 건너편을 바라보고 오른쪽 대각선쪽에
빨간색 벽의 구멍가게가 하나 있고 그 가게를 왼쪽에 끼고 돌아 들어가면 '춘자싸롱 멸치국수' 집을 찾을 수 있다.

처음 입구에 도착하면 과연 이 곳에서 국수를 팔까 싶을 정도로 가게가 너무나도 소박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 국수의 특징인지 모르겠지만... 이곳 국수 역시 면발이 굵다.
굵어서 부담스러워 하는 사람들도 있는듯 하나... 면을 좋아하는 나 같은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굵어서 더 좋을 수도...

가격은 보통이 2000원, 곱배기가 3000원이다.

이 곳을 찾아갈 때는 단체로 몰려가지는 말라고 하고 싶다. 앉아서 먹을 자리가 건장한 남성 기준 6명 정도의 공간(?) 밖에 되지 않는다.
Posted by jucin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2)
Advertisement (4)
濟州 (45)
旅行 (11)
children (1)
Beer (1)
참고자료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